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년도 KTA 정기대의원총회 개최…29대 집행부 출범
신임 양진방 회장,“소통하고 단합해 태권도 본질적 문제 해결하자"
기사입력: 2021/01/20 [12:04] ⓒ wtu
WTU

  © 2021년도 KTA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 모습 (WTU)

 

 

대한태권도협회(회장 양진방, 이하 KTA) ‘양진방 호가 출항했다.

 

KTA19일 오후 2시 이스트센트럴타워 12층 회의실에서 재적 대의원 21명 중 19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도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지난해 1217알 제29KTA 회장 선거에서 하나 된 KTA’ 강조하며 당선된 양진방 회장의 첫 공식 행보이다.

 

양진방 회장은 총회 인사말에서 ‘17개 시도협회 및 5개 연맹체의 단합. 새로운 종주국을 강조했다.

 

양 회장은 “29대 집행부가 출범했다. 태권도는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에 처해있다면서“29대 집행부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중요한 역할을 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있는 우리들의 단합이 우선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또 단합하고 하나의 방향으로 움직이는 노력을 만들어야 할 때이다많은 일을 해야 하지만 우선적으로 KTA의 단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종주국도 강조했다. 양 회장은지난 10여 년은 박스에 갇혀 있었던 같다면서한계에 부딪혀 발전보다 오히려 저성장 한 위축된 KTA, 종주국 역할을 못하는 KTA 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양 회장은이번 집행부에서 새롭게 종주국를 만들어야 한다. 태권도 문제는 KTA에서 시작되 고민해야 한다면서여러분들과 함께 동력을 만들어 이뤄 내겠다. 17개 시도협회가 이 부분에 대한 공감대와 갈증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양 회장은도장 문제, 심사 문제, KTA와 국기원의 소통, 회원의 회비 합법성 문제 등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고 피력했다.

 

양 회장은 더불어시도협회장, 실무자들과 빠른 시일 내에 충분히 토론 할 것이다면서기회 있을 때 마다 만남을 갖고 실질적인 문제들을 해결 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 김상진 부산 대의원 (WTU)

이날 총회에서 2020년도 사업결과 및 수지 결산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임원 선임의 건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등이 안건으로 상정돼 심의 의결됐다.

 

이사 선임권 포함한 임원 선임은 양 회장에 위임됐다. 회계감사로 최병호씨가 선임됐고, 행정감사로 김상진 부산 대의원이 만장일치로 선임됐다.

 

 

 

  © WTU

 

Comment>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3841426382587489&id=100001604951101

 

WTU-news(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