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Federzione Italiana Taekwondo organize taekwondo course with Saint Pius X Institute of Vatican City
바티칸 신학교 태권도 수업 최초 개설
기사입력: 2021/02/15 [18:11] ⓒ wtu
WTU

  © WTU

 

The Federzione Italiana Taekwondo (FITA) has partnered with the Saint Pius X Institute of Vatican City to organize a taekwondo course for the students of the seminary.

 

The course began in October and sees 20 boys aged between 13 and 17 years old practice taekwondo three times a week as part of their curriculum. It is the first time such a course has been held in the seminary and it is coached by Olympian and former European champion, Leonardo Basile, who was appointed by FITA.

 

On February 8, a taekwondo exam was held with the Rector of the Don Angelo Magistrelli of Institute in attendance. Four students passed the exam at the green belt level with the remaining students achieving a yellow belt level.

 

Mos Melchor Sanchez, head of culture and sport at the Vatican, speaking after the examination said, “Dear FITA President Angelo, this is a small miracle in the time of the pandemic. Thanks to you and FITA and our dear World Taekwondo President Chungwon Choue.”

 

World Taekwondo, under President Choue’s leadership, has developed a close relationship with the Vatican in recent years through their shared commitment to promoting peace. President Choue has previously expressed his hope that “The Taekwondo Association will be established in the Vatican someday and join as a member of World Taekwondo."

 

In 2017, President Choue and FITA President Cito were received by His Holiness Pope Francis in Saint Peter’s Square in Vatican City. President Choue subsequently awarded Pope Francis with an honorary 10th dan black belt.

 

The following year in 2018, the World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performed a historic demonstration in St. Peter’s Square, Vatican City in the presence of Pope Francis.

 

  © WTU



  © 2018년 WT 시범단은 교황청의 초청으로 교황이 직접 주재하는 수요미사회가 열리는 성 베드로 광장에서 전 세계 1만명이 넘는 신도와 관광객 앞에서 역사적인 평화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WTU)

 

바티칸의 성 비오 10세 소 신학교 (Saint Pius X Institute)’는 이태리태권도협회와 협약을 맺고 지난해 10월부터 사제 교육을 받는 학생들에게 태권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바티칸 신학교에 태권도 수업이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태리협회에서 파견한 유럽태권도선수권 챔피언인 레오나르도 바실레(Leonardo Basile) 코치가 일주일에 세 번 13세에서 17세 사이의 학생들에게 태권도 수업을 지도하고 있다.

 

태권도 수업 개설 후 5개월째인 지난 28, 이들 학생들의 태권도 실력을 평가하는 승급 심사가 있었다. 2018년 평창올림픽에 교황청 공식 대표로 한국을 찾았던 교황청 문화평의회 산체스 몬시뇰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승급 심사에서 학생들이 성공적으로 심사에 통과해 노란띠와 파란띠를 취득했다.

 

산체스 몬시뇰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어린 신학생들이 태권도를 통해 심신을 수련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감사하고 기적과 같은 일이다세계태권도연맹(WT) 조정원 총재님과 이태리태권도협회 안젤로 치토(Angelo Cito) 회장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바티칸과 여러 차례 교류를 통해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조정원 WT 총재는 몬시뇰 의장과 바티칸에 WT태권도협회 개설에 긍정적인 교감을 이뤄 가까운 장래에 바티칸에 태권도협회가 창설돼 WT 회원국 공식 가입을 희망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2016교황청에서 인류를 위해 봉사하는 스포츠(Sport at the Service of Humanity)’라는 주제로 처음 열린 신앙과 스포츠에 관한 국제 컨퍼런스(The First Global Conference on Faith & Sport)’ 개회식에서, WT시범단이 태권도 공연을 펼쳐 참석한 주요 국제 인사들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

 

Comment>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3910302759033184&id=100001604951101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2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