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a is my birthplace. So I am trying to sensitively influence Korean current affairs!태권도
(기고) 워싱톤 이현곤 사부, 나는 한국인이다! 그래서 한국 시사에 민감하게 참견한다!
기사입력: 2021/07/05 [14:52] ⓒ wtu
WTU

 

 S.G..M. H.K Lee's © 35 Years ago during the fundraising Demonstration! 35년전 자선모금 시범 대회중 눈가리고 뛰어 옆차기 격파 시범을 펼쳐보이고 있다. (WTU)

Korea is my birthplace. So I am trying to sensitively influence Korean current affairs!

But some Koreans rebuke me by saying, how dare you Americans meddle in Koreans’ current affairs even though you don’t know anything about the current situation in Korea!
(They may not know that often spectators can see more clearly than actual competitors—-)

 

I have been in the U.S. for more than 45 years, but people still do not call me an American, although some do call me a Korean American.


This is true even though I have lived in the United States for 16 years longer than in Korea. Because I have enjoyed freedom, various opportunities and benefits, I believe I have obligation to be loyal and return the favor to the United States.

 

However, as long as the Republic of Korea is my mother country and our ancestors are buried there and Korean blood is flowing majestically through my body, I think I should not be called a non-Korean person.

 

I am highly respected as a Korean-born educator here in the United States. In other words, I am recognized for teaching TaeKwonDo and proudly promoting excellent Korean customs with the spirit and discipline of hongik ingan (person with humanitarian ideals, like a western chivalrous knight).

 

I am a proud Korean, who through TaeKwonDo instruction has played a role in expanding Korean culture into countries outside Korea by the infrastructure and potential that Taekwondo has built up. Don’t you think what I have done is good for Korea and the USA? Would this be so easy for those who remain in Korea?

To be clear, I only left my home country because of a lack of fairness, freedom and opportunities.


I experienced discrimination and neglect because of political oppression by the military government at that time.

The difficulty of my situation and the persecution I experienced caused a righteous anger to build inside me that I became concerned might lead to negative consequences. Before this could happen, I chose to emigrate.

 

I was fortunate to make my second home country in the U.S., and I was able to find stability in my heart and escape my negative thoughts about the military government.

 

I grew up watching my grandfather invite many homeless people to eat with us at the dining table in our home, because he could never ignore anyone who was suffering! If they were willing, he would give them much helpful advice or even farming jobs! So many homeless people visited our home every morning at breakfast time.

 

Then my father created a post office with our own family funds to improve communication, help citizens be better informed and build closer friendships between people in our rural town.

 

He also created a school for the free education of poor and illiterate people at night time after work. Additionally, as a chairma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he brought a public junior high school to our hometown.

 

15 years later he was able to bring a public high school to our town even though it was very difficult time for our family. After  May 16, 1961 our family was struggling due the military government dictatorship because my father was against their takeover of Korea.

 

Because I grew up witnessing how my father received the highest respect from the majority of our town citizens and their friends all around Korea. That made me so proud of him and especially proud that I am one of his sons! That led me to follow in his footsteps.


All of my father’s children, eight siblings (including six TaeKwonDo masters), have been actively serving their communities with strong efforts to live their lives setting good examples to others as respected TaeKwonDo teachers and public servants.

 

During the 45 years since I left my home country, while overcoming challenges of living in my new home country, I have been trying very hard to have my actions bring only honor to both Korea and the USA.

 

But to see opinions have not changed since I left Korea is more than disappointing. The misrepresentation of the truth makes my feelings hurts so much that led me to write this article!

 

Let us try to understand, respect, and love others whose opinions are different from our own.


Let's create a beautiful tradition to support each other and extend a caring hand to share our unique strengths to others who have weak points and cheerfully accept benefits from someone who has different strengths than our own!

 

Fellow Koreans, I pray that you will be mindful that your overseas compatriots are playing a big role for Korea, elevating the image and effectiveness of our mother country. Many more people around the world are coming to realize South Korea is a great nation.

 

Specifically, Korean TaeKwonDo masters around the world have played a major role in enhancing the reput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e believe that overseas compatriots and TaeKwonDo practitioners alone can bring great development and national interest to Korea. Taekwondo has reached 210 countries, and its potential is beyond imagination.

 

Korean companies who wish to export their products    to ideal markets found in new countries will find that hosting various events with local Korean-born people, especially TaeKwonDo masters, will effectively promote and increase the acceptance of their great products, guaranteeing that many more Korean products will become world-renowned brands.

 

An example of a better way is how the Israeli people and government encourage dual or multiple citizenship and actively support and cooperate with overseas compatriots. This support enables growth of their leadership role in economic strength and political influence.

 

But in South Korea, many government officials and some people think that those who have obtained dual citizenship are not good for Korea and treat them like they are only receiving benefit from Korea and eating away at the Republic of Korea’s economy! Don’t you think that is foolish and unreasonable? (This is one reason why I personally have not applied for dual citizenship)

I think someone who truly loves and helps his/hers family to discern right from wrong is the person who truly knows how to love others as well.

 

Also, I think that those who understand and bear the meaning of harmony and cooperation are those who truly love their profession and work.

 

So, even being misunderstood by some, I'm trying very hard not to stay involved in TaeKwonDo meetings and my hometown association activities.

 

I think that pointing out wrongs and requesting reforms is very important for improvement and development. However, I think that negativity for just the purpose of criticizing can only make people tired, and does not help with improvements.

 

I want you to consider that as soon as the majority of people think you are just a complainer that later they may not listen when you are ready to give your beautiful and very important advice!

Also I think it’s very wrong that some people think they are being harassed just because they don't have the same opinion.

 

It is very important to point out wrongs, but I think we should not forget to praise those who passionately sacrifice and strive for the development of your mother country and TaeKwonDo. Aren’t we too often good at pointing out others wrong-doing but very miserly about praising others?

If you only criticize others, without praising them, you may not be able to convey your meaning even when you make truely right comments and give good advice. If you want to have better results you must say the right points with right timing and methods otherwise you can not expect good results.

 

There is an expression of meaningless attack with wasted energy in a taekwondo sparring contest.

 

No matter how tough and strong a beautiful technique is, if the timing is not right, it will be a waste of power. Depending on how and when you use it, your action may be seen as violent and dangerous or that of a trusted and safe person!

 

Nowadays, people who are prejudiced and oppress others’ opinions are seen as more contemptible than pitiful.

Let us find things to praise each other about and create a culture of praise. Let us live with praise first before pointing out wrong-doing. I'm not always doing this well myself yet, but I am trying very hard to fix this to improve myself. I am very confident that I will improve because I have a strong intention to do it well!

 

Life is short. There is a lot for which we could praise others, especially our loved ones. Wouldn’t you feel regret if you didn’t praise your loved ones enough before you die?

 

TaeKwonDo family and compatriots, the end of the Covid-19 Pandemic is in sight.

 

We hope you will be well and stay healthy until the last minute and that you will be filled with joy and blessings. Everyone, I love and cheer for you.

 

Sunday, June 27, 2021
Kukkiwon 9th Dan Grandmaster Hyeon Kon Lee,
Eternal TaeKwonDo man from Washington D.C

 

 

나는 한국인이다! 그래서 한국 시사에 민감하게 참견한다!

그런데 일부는 나에게 미국 사람이 무얼 안다고 한국 일에 참견 하느냐고 핀잔을 준다. (장기 둘 때  훈수하는 사람이 더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볼 수 있다고 했는데 —-! .)

 

난 미국에서도 45년이 넘도록 영주해 오고 있으나 아직도 미국인이라 불리지 않고 한국계 미국인 이라고 불리어진다.
나는 한국 보다  미국에서 16년을 더 오래 살았으며 각종의 복지 혜택을 누리고 살아왔으니 미국에 충성하고 고마워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내 모국이며 우리 조상들이 그곳에 묻혀있고 한국인의 피가 내 몸에서 도도히 흐르고 있는한 나는 배달민족의 한 사람임을 망각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난 이곳 미국에서 한국인 교육자로 과분하게 존경을 받고 있다. 즉 태권도인으로 태권도에 내제 되어있는 홍익인간 정신과 우리 민족의 우수한 풍습을 자랑스럽게 홍보하면서 살고있는 것이다.

 

아울러 태권도가 쌓아 온 인프라와 잠재력을 통하여 외국 땅에 태극기를 꽂아가며 대한민국의 영역을 넓혀가는 역할에 일조하는 자랑스러운 한국인 이라 자처하면서  살아가고 있는데 이것이 그릇된 생각일까?
(모국에 계시는 분들는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겠지요?)

 물론 제가 모국을 떠날 때는 출신 지역이 호남이고 태권도인이라는 이유 때문에 멸시와 폄하를 경험했습니다.

그 경험들은 나로 하여금 견디기 어려운 모욕감 때문에 나 자신이 큰 잘 못을 저지르는 모순된 길을 택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까지 생겼습니다. 그러한 어려움은 나로 하여금 도피성 이민을 선택하게 되었지요. 


하지만 미국에 살면서 나에게 모국이 있음이 다행이라 생각하며 마음에 안정을 찾고 대한민국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그리고 나는 모국과 동포들의 권익신장에 앞장서는 것이 결국은 나를 돕는 것이라는 것을 터득하게 되었지요.

 

저는 조부님이 식사 때 마다 찾아오는 걸인들을 외면하지 않고 당신의 밥상으로 초대하여 겸상해 식사 하시는 것을 보고 자랐습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는 지방에 사설로 별정 우체국을 만들어 우정사업을 진행하셨습니다.
또 어려운 문맹자들을 위하여 야학당을 만들어 무상교육을 하고, 고향 면 소재지에 공립 중학교를 추진하여 만들었고, 5.16이후 군사정권에 반대하며 가산이 기울어 집안이 어려움을 격는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공립 고등학교를 추진하여 설립해 온 봉사 활동이 누구보다도 탁월했던 분이였다고 자부하며 살아 왔습니다.

그리고 저희 8남매 (6형제 태권도 지도자) 또한 누구한테 뒤지지 않게 봉사 활동을 활발하게 해오고 있으며 존경받는 지도자들로서 타에 모범이 되고자 노력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울러 모국을 떠난지 45년이 지난 지금까지 모국과 동포들에게 누가 되지 않으려고 노심초사 하며 이국 생활의 어려움을 극복 해왔으며 어떻게 라도 모국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기도하며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변함 없는 작금의 상황이 실망스럽다 못해 마음이 너무 아파 이글을 띄웁니다.

 여러분 우리 서로 지연, 학연, 무력 등 생각 하는것 들이 다를지라도 상대를 이해해 보려고 노력하며 존중하고 사랑합시다. 
또 부족한점 들은 채워주고 넘치는것들은 나누면서 서로 밀고 땡겨주는 수양인 들로 아름다운 전통을 만들어 봅시다!

 

그리고 해외 동포들이 모국을 위하여 큰 역할을 하며 대한민국의 브랜드 효과를 상승시키고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셨으면 합니다. 우리 대한민국은 위대한 국가입니다.

특히 태권도및 해외 동포들이 쌓아온 인프라와 잠재력이 대단하다는 것을 기억하셔야 됩니다.


해외 인력들과 태권도만 잘 활용해도 대한민국에 크나큰 발전과 국익을 가져오게 할수 있다고 믿습니다.
 태권도는 210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태권도가 갖고있는 잠재력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만일 한국의 기업들이 태권도를 등에 업고 태권도 진출국 들을 찾아 현지 사범들과 함께 행사를 직접 주최하고 자사의 훌륭한 제품 들을 홍보 하며 체계적인 판촉활동 을 벌린다면 한국상품 들이 세계적인 유명 브랜드가 될수 있을거라고 장담합니다.

 

이스라엘은 복수 국적을 권장하며 세계의 경제권을 장악할수 있도록 해외 동포들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응원하며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을 바짝 쫓아가고 있는 대한민국 에서는 일부 국민 들이 복수국적 동포들은 양다리를 걸치고 대한민국을 등처먹는 비열한 사람들과 진배 없다며 폄훼하는 사람들이 다수인데 이것이 바른 생각 일까요?

 

저는 자기 가족들을 진정으로 사랑하며 잘못도 품을 줄 아는 사람이, 주위 친구들도 사랑 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공익을 위해서는 학연 과 지연 그리고 뜻이 달라도 이해 하며 품을 줄 아는 사람들이 진정으로 자기 일을 사랑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일부의 오해를 받아 가면서도 태권도 모임이나 호남 향우회 활동도 빠지지 않고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잘못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행위는 발전을 위해서는 필요불가분한 사항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부정을 위한 부정은 주위를 피곤하게 할 뿐 우리나라 는 물론 태권도 발전 과 위상에 헤가 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부는 자기와 뜻을 함께 하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폄훼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나의 생각이 그릇된 것 일까요? 

 

잘잘못을 지적하는것도 중요 하지만 대한민국과 태권도의 보급발전을 위하여 열정적으로 희생하며 노력하는 분들을 칭찬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지금 남의 잘못을 지적 하는것은 잘 하는데, 칭찬 하는것에는 인색하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나요?

일방적으로 잘못만 지적 했을 경우 진정한 바른 소리를 하였을때 그 뜻이 전달되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 보았으면 합니다.


아무리 바른 지적이라도 타이밍과 방법이 옳아야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생각합니다. 

 태권도 겨루기에서 헛발질이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아무리 강인한 힘과 좋은 기술일 지라도 사용할 때 타이밍이 맞지 않으면 힘만 빼는 헛발질이 되고, 또 사용 방법에 따라 난폭하게 보기도 하고 믿음직스럽게 봐 주기도 합니다. 

 요즘은 편견을 갖고 사는 사람들을 보면 안타까운 생각보다 안쓰러운 생각이 더 많이 듭니다.

 

우리 서로 칭찬할 내용들을 찾아 칭찬하는 문화를 만들어 먼저 칭찬하며 살았으면 합니다. 나도 아직은 잘 못하고 있는것 들이 많지만 열심히 고쳐가며 잘해 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짧은 인생 칭찬할 것이 많아 그것을 다 칭찬하는 것만으로도 짧은게 인생인데 칭찬에 인색하게 살다가면 슬프지 않을까요? 

 

 태권도 가족및 동포여러분 코비드-19 펜다믹스의 끝이 보이고 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건강 잘 챙기시고 가내고루 기쁨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모두 사랑하고 응원합니다.

 

2021년 6월 20일 일요일
워싱턴에서 영원한 태권도인 이현곤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