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권도장 지도자,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
태권도진흥재단(TPF)의 지난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 우선접종 건의


기사입력: 2021/09/02 [19:46] ⓒ wtu
WTU

  © 지도자 교육 모습 (WTU)

 

초, 중, 고등학교의 2학기가 시작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태권도장 지도자를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했다.

 

2일,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는 태권도장, 피트니스 시설 종사자 등 6만 6천여 명을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TPF)은 지난 7월 19일 태권도장 지도자에 대해 ‘백신 우선 접종’을 문화체육관광부에 공문을 통해 정식 요청한 바 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태권도장을 매개로 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지도자와 도장 수련생들의 감염을 차단하고 국기 태권도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청한 바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오응환 이사장은 “오늘 태권도장 지도자들이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우리 재단의 요청을 적극 반영해 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 부처에 감사하다”라며 “이에 태권도장 지도자들은 우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Comment>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497196683677119&id=100001604951101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