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Crown Prince of Fujairah donates USD100,000 to Taekwondo Humanitarian Foundation
UAE 푸자이라 왕세자 태권도박애재단에 10만불 쾌척
기사입력: 2022/02/08 [00:11] ⓒ wtu
WTU

  © (L)Crown Prince of Fujairah, H.H. Sheikh Mohammed Bin Hamad Al Sharqi and (R)World Taekwondo President Chungwon Choue (WTU)

 

The Crown Prince of Fujairah, H.H. Sheikh Mohammed Bin Hamad Al Sharqi, announced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Fujairah Open in Sheikh Zayed Sport City that he will be donating USD 100,000 to the Taekwondo Humanitarian Foundation (THF).

 

  © WTU

This is the third time the Crown Prince has made a generous donation having also previously donated in 2017 and 2020. He has previously spoken of the refugee crisis being of the greatest facing to humanity and offered his full support to the THF and the work it does in empowering refugees.

 

World Taekwondo President Chungwon Choue said:

“We are very grateful for His Highness’ generosity and continued commitment to supporting the THF in the vital work it conducts around the world. The money he has donated will make a real difference in the lives of so many refugees who participate in THF programmes.

“We would also like to congratulate His Highness on the success of the Fujairah Open and the ongoing development of Taekwondo in the UAE.”

 

The Fujairah Open is a G2 event with about 1,400 athletes and 350 officials from 56 countries plus Refugee team registered to compete. Syrian refugee Wael Fawaz Al-Farraj is competing in the event and became the first refugee athlete from the Azraq Camp in Jordan to compete in an international Taekwondo event outside the country.

 

The World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performed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Fujairah Open on 6 February. The event concludes on February 8.

 

 

태권도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 토호국의 셰이크 모하메드 빈 하마드 알 샤르키(Sheikh Mohammed Bin Hamad Al Sharqi) 왕세자가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의 태권도박애재단에 다시 10만 달러(약 1억2천만원)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현지시간 2월 6일부터 8일까지 열리고 있는 ‘제9회 푸자이라 오픈 태권도대회’ 개회식에 참석한 모하메드 알 세르키 왕세자는 지난 2017년 그리고 2020년에 이어 이번에도 “태권도를 통해 새로운 꿈과 희망을 갖는 난민들 지원에 동참한다”며 흔쾌히 10만 달라를 쾌척했다.

 

조정원 총재는 “후자이라 왕세자의 지속적인 지원에 감사”를 전하며 “기금이  세계 난민들을 위해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개회식에는 WT 시범단이 참석해 화려한 격파 시범 및 환상적인 공연을 선보였다.

 

또한, 모하메드 알 세르키 왕세자는 UAE 정부 및 UAE 태권도협회와 함께 요르단의 시리아 난민 캠프의 태권도 선수인 와엘 파와즈 알파라지(Wael Fawaz Al-Farraj) 선수가 이번 ‘후자이라 오픈’에 참가할 수 있게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시리아 난민 캠프인 아즈락에 거주하는 시리아 난민태권도선수가 해외대회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역시 와엘의 국제대회 참석에 많은 관심을 표하며 전 세계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 WTU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태권도연맹,WT,Fujairah, H.H. Sheikh Mohammed Bin Hama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