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As the 2022 World Taekwondo Poomsae Championships in Goyang approaches 60 days, they are busy welcoming guests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가 60여일로 다가온 가운데 손님맞이로 분주
기사입력: 2022/02/17 [10:31] ⓒ wtu
WTU

  © WTU


To. Presidents and Secretaries General,World Taekwondo Member National Associations.

 

January 27, 2022Presidents and Secretaries General,World Taekwondo Member National Associations 'GOYANG 2022 WORLD TAEKWONDO POOMSAE CHAMPIONSHIPS' Dear Taekwondo Family,On April 21-24 this year, World Taekwondo will organise the 2022 World Taekwondo Poomsae Championships in Goyang, Korea.

 

Over the past two years when sport events were halted as the global community was trying to live with the pandemic, it was Poomsae that helped to lift the gloom. 

 

The online Poomsae events organised by World Taekwondo since November 2020 have helped Taekwondointo stay fit and participate in sport from the safety of their homes.

 

This initiative of providing health and fitness through technology is also in line with the recommendations of the Olympic Agenda 2020+5 and the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In this regard, I look forward to the Goyang 2022 World Taekwondo Poomsae Championships, which will be the 12theditionin our history.

 

Forthe first time since the first two editionsin 2006 and 2007,Korea will be the host country.We will also be organising a forum to promote peace through Taekwondo.I wish to thank Goyang City and the Korea Taekwondo Association for hosting this momentous event in these challenging times. 

 

Ilook forward to welcoming the Taekwondo Family to Goyang this April.

 

Sincerely yours,

Chungwon Choue President.

 

This is the registration guide.

Click the registration button for more information on registering for Goyang 2022 World Taekwondo Poomsae Championships.>http://www.worldtaekwondo.org/competition/view.html?nid=138684&mcd=J06&sc=in

 

[세계 태권도] 고양 2022 세계 태권도 군새 선수권 대회 (worldtaekwondo.org)

 

 

Comment>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5069078226488959&id=100001604951101

 

2022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가 60여일로 다가온 가운데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재준 고양시장)가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조직위원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준비에 착수, 최근 개폐회식, 수송숙박, 경기운영 및 경기장 설치, 홍보마케팅 등 4개 분야의 전문 대행사 선정을 완료했다. 이들 대행사와 세부 운영에 대한 사항을 논의 중이며 대행사 상호간의 협력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시는 대회 키워드인 ‘평화’‘환경’‘경제’를 근간으로 국내외 손님들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고양시와 대한민국을 기억하고 잊지 못할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참가신청도 이미 시작됐다. 2월초 세계태권도연맹http://www.worldtaekwondo.org/competition/view.html?nid=138684&mcd=J06&sc=in 홈페이지를 통해 시작된 참가국 신청에서 가장 먼저 참가신청을 마친 국가는 필리핀이다.

필리핀은 한국, 이란과 함께 세계 품새 강국으로 꼽힌다. 품새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 2개를 따내는 기염을 토하는 등 자국 내 높은 인기와 관심을 바탕으로 선수단도 제일 먼저 꾸렸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3번째로 넓은 영토를 소유한 수단이 필리핀의 뒤를 이어 일찌감치 선수등록을 완료, 각국이 고양 품새대회를 손꼽아

기다렸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조정원 WT 총재는 고양 품새대회 참가신청 코너의 인사말을 통해 “지난 2년여 동안 팬데믹으로 국제 태권도대회를 제대로 열지 못했고,

2020년대회는 화상으로 진행했다”면서 “ 고양시와 대한태권도협회의 적극적인 대회 준비에 깊은 감사를 보내며 4월 고양시에서 만나자”

고 인사했다.

고양 품새대회는 2018년 이후 4년만에 열리는 대회로 2020년에는 화상으로 진행했다.

이번 대회는 기존 대회와 차별화될 전망이다. 4월21일 열릴 개회식 각국 선수단 입장시 1명 이상 전통복장을 착용하도록 안내했다.

개회식 전날인 4월20일 환영만찬에는 드레스 코드(빨강 또는 파랑)를 부여, 긴장감 넘치는 국가대항전이지만 고양 품새대회를 추억하고

조금이라도 긴장을 풀 수 있도록 신경썼다.

코사지, 스카프, 머플러. 모자 등 각국의 아이디어 넘치는 드레스 코드가 벌써부터 관심을 받고 있어 WT에도 이를 묻는 이메일과 전화가

쇄도할 정도다.

국가대항전에서 드레스 코드를 안내하고 지침을 마련한 건 고양시가 처음이다.

방역에도 한치의 부족함이 없도록 관계당국과 고양시 보건소 등 관련기관과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선수단 입국시, 출발 48시간 이내 완료한

PCR검사 음성 확인서 제출 등은 참가신청 안내에 기본내용으로 안내했다. 또 각국 방역담당자를 미리 지정하도록 해 혹시 입국 이후 일어날지

모르는 확진자 발생 등 비상상황에 신속하게 대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선수단의 방역지짐은 2월말 정부 관련기관과 최종 협의를 통해 코로나 검사 횟수 및 방법, 방역, 자가격리 면제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 겸 조직위원장은 “방역상황 속에서 진행하는 고양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면서 “K방역을 선도하는 고양시에서 열리는 만큼, 안전한 대회,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mment>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5069078226488959&id=100001604951101

 

 

WTU-News

W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태권도연맹,WT,고양시,세계품새선수권대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