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Turtle Ship Race "Revival of Traditional Marine Culture"
거북선 경주대회는 "전통해양문화의 부활"
기사입력: 2021/03/29 [14:57] ⓒ wtu
WTU

▲     © 2005년 4월 28일 아산시 곡교천에서  열린 충무공배 거북선경주 대회 장면

 

Is there any marine culture in Korea?

 

Korea is a natural marine main site surrounded by the sea on three sides. Our ancestors, from the 9th century King of Marine Jang Bo-go to Admiral Lee Sun-sin of Chungmugong, raised their spirits at sea. However, the maritime culture of Korea now has been long gone.

 

  © 세계기사연맹  김영섭의장 (WTU)

Let's take a look at the marine culture of the East Sea, West Sea, and South Sea of Korea. The time has come to look back on our ocean and marine culture. What you can see are windsurfing, rowing, yachting, canoeing, and etc; they're are all Western water sports and leisure rides. It is noticeable that foreign leisure and sports culture have been taking a major part in our marine culture.

 

Chairman of the "World Horseback Archery Federation", Kim Young-seop, has been feeling sorry for the Korean marine culture. He wanted to restore the traditional marine culture using the Turtle ship,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to let people know that "traditional marine culture is existing" in Korea. He wanted to open "The Turtle Ship Race", which could be the pride of our nation. Therefore, to construct the turtle ship, he looked for a ship engineer and fundraised the production fee while doing research getting the data needed.

 

He searched for data related to the turtle ship one by one, equipped with a ship yard and a basin, and started planning for the turtle ship race. In Sokcho, he found a ship engineer who has been building ships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After explaining the meaning and plans of the Turtle Ship Race to him, he got him 10 months of time to build five small turtle ships that weighted 2 tons.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turtle ships, he formed organizing committee for the turtle ship race competition.

 

And on July 15, 2000, six-seater turtle ship weighted 2 tons attending race was held for the first time at the turtle ship ferry in eastern Ichon-dong of Han River. It was a historical moment to see the beginning of the first race using the restored turtle ship inheriting the national culture.

 

As soon as the race was over, the turtle ship was moved to Daeseong-ri, Gyeonggi-do, and kept for five years till it got eventually discarded. In 2004, five turtle ships that weighted for 2 tons were built, and the following year, they participated in the turtle ship competition at the Chungmugong Festival hosted by Asan City. On April 28, 2005, the second Turtle Ship Race was held by Asan-si, at Gokgyocheon in front of Hyeonchung Temple.

 

The athletes who participated in the turtle ship race consisted of the middle school group, high school group and college group, and general group - they were all from Asan. Every athletes who participated in the competition wished that the race would continue to be held regularly in Asan City.

 

The Turtle Ship was on the front-line charging at the Japanese enemies who invaded Choseon, defending the country.

 

In the seas of Joseon, numerous traditional Korean ships such as Turtle ships, Panok ships and Iron ships protected the country. These are our marine history and pride of our ancestors who fought fiercely against enemies in order not to lose our territory protected sacrificing their lives.

 

This proud history lies deep in our hearts. However, it is unfortunate that Korean traditional marine culture has not be found anywhere in the seas of Korea.

 

It is necessary to cultivate the spirit of the ocean filled of vast minds by restoring the traditional marine culture of Korea. The Turtle ship race is not an individual competition, but a team competition with 30 to 50 crew members on board.

The South coast is where we can trace historical memories of battleground of Lee Sun-shin with Choseon Navy.

 

Chairman Kim Young-seop said, “At the time of the Imjin War, the Panok ships and Turtle Ships are selected as the most devoting battleships that helped Admiral Lee to beat enemies at the war”. “We are making an ambitious plan to build Panok ships to place on the front line, build Turtle ships to place in the middle, and to hold a race throughout the year so that the representative work of Korean marine culture, the Turtle ships, can be seen anywhere like not only in the lake but in the East Sea, West Sea, South Sea of Korea”, he said. Chairman Kim added, "I can't stand seeing the Turtle ships and Panok ships that protected our country are now fading away being stuck in a side of a museum. I'm planning to develop them as our traditional marine sports by bringing them out to water".

 

He also said, “We want to build a history education center by providing 1 to 2 week courses of marine experience to people; they power the Turtle ship on and move it to the battlefield that the past navy battles were taken, and they power it off, row it, set the sails."

 

Chairman Kim said, “If you get to take a Turtle ship in the South Sea - battlefield of Admiral Lee, and experience strategies of Hakikjin and Wonangjin, which were strategized to fight against Japanese soldiers at that time, there would be no better ethnic education than these”. “We need to regain the spirit of the Korean ocean, bringing out interest from the government and people”, he insisted.

 

He said, “Since there are 7 to 8 basins that can anchor ships on Han River in Seoul, it is also possible to build dock areas for the Turtle Ship race there and use them as sites to provide education and experience of traditional marine sports to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who are visiting Seoul. In that case, the Korean traditional marine culture in the 21st century will be thriving a lot.”

 

 

거북선 경주대회는  '전통해양문화의 부활'

"한국에 해양문화는 있기나 한 것인가?"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 쌓여있는 천혜의 해양요충지다. 9세기 해상왕 장보고부터 충무공 이순신 장군에 이르기까지 우리 선조들은 바다에서 기상을 드높였다. 그러나 현재에 이르러 대한민국의 해양문화는 사라진 지 오래다.

 

우리나라를 둘러싸고 있는 동해 서해 남해의 해양문화를 살펴보자. 우리 바다와 해양문화를 돌이켜 봐야 할 시대가 왔다. 보이는 것은 윈드서핑. 조정, 요트, 카누 등 하나같이 서양 수상스포츠와 레저 놀이기구 뿐이다. 즐기는 외래 여가와 스포츠 문화가 우리 해양에 자리 잡은 것이 눈에 띌 뿐이다. 

 

  © 서울한강에서  열린 거북선경주대회 (WTU)

"세계기사연맹" 김영섭 의장은 한국의 해양문화단을 안따깝게 여겨왔다. 국내 최초로 거북선을 활용한 전통해양문화의 복원과 우리나라에도 "전통해양문화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 우리 민족의 자긍심인 "거북선 경주대회"를 만들고 싶었다. 따라서 거북선 건조 작업을 위해 선박기술자를 찾고 거북선 제작에 필요한 자금과 자료를 찾았다.

 

 

거북선에 관련된 자료를 하나씩 찾아가며 선박장과 계류장을 갖췄고, 거북선을 활용한 경주대회를 하기 위한 계획을 세워나갔다. 속초에서 집안 대대로 배를 만드는 선박기술자를 찾아냈다. 그에게 거북선 경주대회의 의미와 계획을 설명하고 10개월의 시간을 주어 2톤급 소형 거북선  5척을 건조하였다. 거북선이 건조되는 동안 거북선 경주대회 조직위원회를 구성하였다.

 

 

그리고 2000 7 15일 한강 동부이촌동 거북선 나루터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2톤짜리 6인승 거북선이 참가하는 첫 경주대회를 개최 했다. 민족문화 계승 차원에서 복원한 거북선을 이용한 첫 경주대회가 시작되는 역사적 순간이었다.

 

거북선 경주대회를 마치자마자 거북선을 인양하여 경기도 대성리로 옮겨 5년간 관리하다가 결국 폐기되었다. 다시 2004 2톤짜리 거북선 경주함 5대를 건조하여 이듬해 아산시에서 주최한 충무공 축제의 거북선 경주대회에 참가했다. 2005 4 28일 현충사 앞 곡교천에서 두번째 아산시 거북선 경주대회가 개최되었다.

 

아산시 거북선 경주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아산 소재 중학부와 고등부 대학부 외 일반부로 구성됐다. 대회에 참가한 모든 선수는 아산시에서 지속적으로 거북선 경주대회가 개최 되기를 염원했다.

 

거북선은 우리 역사에서 조선을 침범한 왜적과 싸운 전선으로 나라를 지켰던 돌격함이다.

 

 

조선의 바다에서 거북선과 판옥선 그리고 쇄자선 등 수 많은 전통 한선이 나라를 지켰다. 왜선과 싸우며 장렬하게 순국한 선조들이 한치의 영해에도 침범 못하게 싸워 지킨 우리 바다의 역사요, 자존심이다.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가 우리 가슴속에 깊게 자리하고 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 바다 어느 곳에도 우리 전통해양문화는 그림자조차 없으니 안타깝기 그지없다.

 

 

대한민국 전통해양문화를 복원하여 호연지기 가득한 대양정신을 키워야 한다. 겨북선 경기대회는 개인경기가 아닌 30명에서 50명의 승조원이 탑승하여 단체전 형태로 구상되고 있다.

 

 

남해 해양밸트는 어디랄 것 없이 이순신과 조선 수군의 자취가 남겨진 불멸의 전적지이다.

 

  © 광화문 이순신 장군 동상 (WTU)

김영섭 의장은임진왜란 당시 이 충무공이 혁혁한 전공을 세운 가장 한국적인 전함으로 판옥선과 거북선을 뽑는다판옥선을 모선(경주 지휘선)으로 거북선을 경주함으로 제작하여 우리나라 호수 등 내수면은 물론 동해, 서해, 남해 등 어디에서라도 한국 해양문화의 대표작인 거북선이 상시 보이도록 경주대회를 연중 개최하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우리나라를 지켰던 거북선과 판옥선을 박물관 한쪽에서 빛바랜 모습으로 전시되는 것을 더는 볼 수 없다이것을 우리 국토의 호수 등 내수면이나 바다로 꺼내 우리나라 전통 해양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거북선에 동력을 달아 과거의 해전을 펼쳤던 전적지로 이동시킨 후 동력을 끄고, 해상체험 참가자들이 직접 노를 젓고 돛을 펼치는 선상체험을 1주일 또는 2주일 과정으로 만들어 역사 교육장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 제1회 충무공배거북선경주대회 입상메달

김 의장은충무공의 남해 전적지에서 직접 거북선을 타고 당시 왜군을 맞아 펼쳤던 학익진과 원앙진 등을 직접 체험한다면 이 보다 좋은 민족교육은 없을 것이라며정부 및 국민의 관심 속에 대한민국 해양의 기개를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내륙인 서울의 한강에도 배를 정박할 수 있는 계류장들이 7~8 군데나 있어 이곳에 거북선 경주대회 선박장을 만들고 수도 서울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전통해양스포츠의 교육과 체험장으로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다이렇게 되면 21세기 한민족 전통 해양문화가 거대한 기지개를 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