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VOD)[오노균 태권도TV] 제49강
"태권도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등재는 국기원의 사명"
기사입력: 2021/04/30 [13:11] ⓒ wtu
WTU

오노균 TV, 제49강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등재는 국기원의 사명이다.

 

지난 3월 3일 세계태권도 본부 국기원에서는 임시 이사회를 하고 태권도의 무형문화재 및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안건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후 대내외적으로 추진위원회가 구성되는 등 깊은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한다.

 

유네스코는 아시다시피 시민사회단체의 다양한 목소리가 소중한 자산이다. 특히 태권도의 세계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사회단체의 참여와 협력, 태권도인 들의 단결이 최고의 가치가 될 것이다.

 

국내 1만여 태권도장과 600만여 수련생, 지도자, 학부모 등이 참여하고 대학의 태권도 학과 학생들, 선수, 은퇴자들 모두 국기 태권도의 국가 무형문화재 등재를 위해 나서야 합니다.

 

세계 210개국 1억여 명의 태권도인 들이 열화와 같이 하나가 되어 유네스코 세계 무형문화유산등재에 힘을 보태야 한다. 태권도의 세계 인류 무형유산으로의 등재추진은 태권도의 올림픽 종목을 채택 이상의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종주국으로써 태권도의 국제 인증으로 최고의 명예가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T/F팀 추진위원회가 구성되면 대국민 동참 운동에서 시작하여야 한다. 즉 스포츠로써 태권도 올림픽 운동, 무예로서의 태권도의 세계인류무형유산등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과업에 국기원의 추진위원회가 컨트롤 타워(Control Tower)가 되는 것이다.

 

국기원을 중심으로 종주국 태권도 가족들이 다시 뭉치고 이 결집한 힘을 들불처럼 지펴 지구촌 태권도가 결합하는 “지구촌 인류 공동체 문화”로 승화 발전시켜야 한다. 이를 위하여 추진위원회에서는 청와대를 포함하여 국회, 외교부, 문체부, 통일부, 국정원, 문화재청 등의 유관기관과 세계태권도연맹, 대한태권도협회, 태권도진흥재단, 언론, 학계 등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남북이 함께 태권도를 매개로 하나가 되는 계기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 태권도는 세계인이 즐기는 문화가 되었다.

 

그 잠재된 문화 속에는 한국의 춤사위가 녹아 남녀노소가 즐기는 태권무가 있으며, 대련문화를 통해 존경심과 배려를 체득했다. 나아가 문화의 다양성으로 남북 태권도 시범문화의 공동체 형성에도 크게 기여했다. 생존의 삶터애서 시작된 대련기술의 고유한 몸동작을 발굴하여 보존하고 전승시켜야 한다.

 

그 중심이 국기원이다. 내년이 국기원 창립 반세기가 된다. 태권도 올림피아드 역시 국기원에서 1973년 세계태권도대회를 시작으로 승화되었기 때문에 이를 역사적으로 기록 해야 할것이다. 국기원 50년, 미래 100년을 시작하는 변곡점에서 유네스코 세계 인류 무형유산 등재라는 사명을 안고 있다.

 

이러한 성스러운 추진은 지고지순(至高至純)으로 우리 세대(Generation)의 모두에 책무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WTU -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