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기원 개원 49주년 맞아 기념행사 및 원로회, 9단회 사무실 개원
11월 25일 오전 10시부터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국기원 전현직 임원, 태권도 원로, 태권도 9단, 국기원 해외 파견사범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
기사입력: 2021/11/26 [11:49] ⓒ wtu
WTU

  ©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행사 진행 모습 (WTU)

 

(특수법인)국기원이 1972년 11월 30일 개원 49주년을 맞이해 국기원 원로회, 태권도 9단회 사무실 현판식 등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1125() 오전 10시부터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전갑길 이사장과 이동섭 원장을 비롯한 국기원 전현직 임원, 태권도 원로, 태권도 9, 국기원 해외 파견사범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오는 1130일 국기원 개원 4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개회식 훈장 및 공로패 수여식 실전 태권도 호신술 개발 발표회 국기원 원로회, 태권도 9단회 사무실 현판식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위원회 현판식 순으로 진행됐다.

 

전갑길 국기원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국기원은 19721130일 태권도 중앙도장으로 개원해 49년간 지구촌 태권도 가족을 대변하며, 태권도 발전을 선도해왔다. 국기원 발전은 여러분의 희생과 한계를 극복하는 용기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여러분과 함께하면서 태권도를 세계 일류 무예이자 스포츠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 이동섭 국기원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WTU)

이동섭 국기원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이 자리는 국기원 개원 49주년을 맞아 문을 여는 국기원 원로회와 태권도 9단회 사무실, 그리고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위원회의 현판식을 위해 마련했다. 앞으로도 국기원과 태권도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리며,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께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태권도 원로, 태권도 9,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위원회 등을 대표한 인사들의 축사가 이어졌다.

 

태권도 원로를 대표해 김용채 특수법인 국기원 초대 원로회의 의장(전 대한태권도협회 회장)국기원 개원 49주년을 맞이한 뜻깊은 행사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본인도 대한태권도협회장을 역임하면서 국기원 건립에 기반을 마련했던 사람으로서 한결같은 마음으로 국기원의 발전을 염원하겠다고 말했다.

 

  © 태권도 9단 대표로 김경덕 대한태권도협회 고문이 축사를 하고 있다 (WTU)

김경덕 대한태권도협회 고문과 태권도 9단회장은 축사를 통해 국기원 개원 49주년을 맞이해 원로회와 9단회, 태권도 유네스코 등재 위원회 현판식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앞으로도 국기원이 맡은 바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성원하면서 열심히 돕겠다고 약속했다.

 

또 최재춘 위원장은 축사에서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위원회가 세계태권도본부인 국기원에서 현판식을 갖고 사업을 본격화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 남북한이 공동으로 이뤄나가는 새로운 태권도 문화 창출을 위해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동섭 국기원장은 태권도 보급에 대한 공로로 코트디부아르 알라산 와타라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전달받았다.

 

훈장은 김영태 국기원 기술고문이 전수했고, 이 원장은 아프리카 대륙의 태권도 보급, 확산을 주도한 김 기술고문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이어서 이 원장이 지난 1119(현지 시각)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명예 9단증을 수여한 배경과 의미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개회식과 훈장 및 공로패 수여식이 끝난 뒤 실전 태권도 호신술 개발 발표회가 진행됐다.

 

국기원은 태권도의 다양한 기술을 응용해 위기상황에서 맨손뿐만 아니라 무기에도 즉각적으로 자신의 몸을 보호하고 대응할 수 있는 기술체계를 개발하겠다는 취지를 갖고 지난 6월부터 실전 태권도 호신술 개발 사업을 추진해왔다.

 

 

발표회가 끝난 후 휴게 공간이 마련된 태권도 기념관에서 국기원 원로회, 태권도 9단회 사무실 현판식 및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위원회 현판식이 거행됐다.

 

  © 코트디부아르 훈장 수여식 모습 (WTU)

 

 

 

  © 실전 태권도 호신술 개발 발표회 모습 (WTU)



 

  © 국기원 태권도 기념관 1층에 마련된 ‘국기원 원로회’, ‘태권도 9단회’ 사무실 현판식 모습 (WTU)



 

  ©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위원회’ 위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WTU)

 

Comment>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766616136735171&id=100001604951101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섭,국기원,Lee dongsup,김경덕,9단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