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中國語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해, 코로나 팬더믹속에서도 태권도는 계속
상해 체육국의 온라인 경기 허락을 받고 코로나 시기 집에만 있는 수련생들을 위해서 태권도,카라데,우슈등 기초체력 단련 및 품새등을 주요 경기 항목으로 하고 역기운동(“疫”起“云”动: )을 주제로 온라인 대회를 2회 유치
기사입력: 2022/05/12 [13:17] ⓒ wtu
WTU

 

갑작스러운 코로나 위기로 중국 상해는 3월말부터 도시 봉쇄로 들어 갔다.유관 정부의 위기 응대 조치로 도시는 잠시적인 홀딩모드로 변했고 태권도와 같은 체육관 및 학원들은 2월 구정후부터 오프라인 수업을 할수 없게 됐습니다.

 

이런 위기상황에서 BTK에서는 자체 회원들의 생계와 운영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위해서 상해 체육국의 온라인 경기 허락을 받고 코로나 시기 집에만 있는 수련생들을 위해서 태권도,카라데,우슈등 기초체력 단련 및 품새등을 주요 경기 항목으로 하고 역기운동(“疫”起“云”动: )을 주제로 온라인 대회를 2회 유치하게 되였습니다.

 

수련생들도 갑자기 봉쇄돼서 집에 있다보니 도복을 도장에 둔 애들도 많고 주거환경땜에 움직일수 있는 공간이 제한된 상화에서 실제환경에서 출발해서 진해하도록 유도를 했고 이번 대회를 1(체력과 태권도품새)로 하고 2차 대회(카라데 가다와 태권도 품새)도 현재 마무리 단계에 들어 갔습니다.

 

수련생들로 하여금 수련의 중요성을 잊지않게 하기 위해서 봉쇄 기간에 진행된 고양 품새대회도 힘들게 린크를 찾아서 하루 늦게 보도를 같이 해 왔었습니다.

아래 참가선수들의 영상을 모아서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영상 린크 ---------

 

역기운동(“疫”起“云”动: ) 한자 풀이:

중문 발음으로 하면 같이 운동한다는 말로 (이치윈뚱,一起运动)인데 역기운동의 중문 발음가 같고 현재 코로나 상태에서의 특수성을 표현하기 위해서 발음은 같지만 다른 글자로 대처하여 사용했음.

-: 바이러서 ,중문 발음은 이  

-:일어나다,중문 발음은 치

-:구름,중문 발음은 윈

-:움직이다, 중문 발음은 뚱

한자의 뜻은 바이러스시기에 온라인으로 같이 운동합시다의 의미고요 중문 같이 운동하자와 중문 발음은 같습니다.

 

 

宅家不停练,“疫”起“云”动——居家训练线上比赛

 

赛事介绍

一场突如其来的疫情把市民拖回到疫情初始的紧张之中,线下活动全部暂停,很多人正常规律的生活、学习和工作正面临着前所未有的严峻考验,足不出户已经成为常态。为进一步满足市民的居家体育运动需求,增强市民体质,现结合疫情防控需求,开展宅家不停练,“疫”起“云”动主题活动——居家训练线上比赛。

本次居家训练线上比赛基于当前上海市疫情防控情况,以亲子居家训练活动为竞赛内容,以让市民坚持锻炼身体,保持乐观心态,提高身体素质,共同战胜疫情为主要目的。

 

2022年上海市跆拳道品势线上公开赛

赛事介绍

2022年上海市跆拳道品势线上公开赛以品势项目为核心设置多种竞赛组别,希望本着跆拳道修身、健身、防身的“三身功能”,让广大零基础的市民和跆拳道爱好者在线上学习、居家办公之余,坚持锻炼身体,保持乐观心态,提高身体素质,共同战胜疫情!

 

 

宅家不停练,“疫”起“云”动第二期

2022年“松涛会杯”空手道型线上精英赛

 

赛事介绍

2022年“松涛会杯”空手道型线上精英赛选择空手道项目中的“型”为竞赛项目,参赛选手可以选择自己擅长的套路参赛,旨在引导参赛者主动参与体育运动,通过居家健身提振抗疫信心。同时,让广大零基础的市民和空手道爱好者在线上学习、居家办公之余,坚持锻炼身体,保持乐观心态,提高身体素质,共同战胜疫情!

 

 

宅家不停练,“疫”起“云”动第二期

2022年上海市跆拳道品势线上公开赛火热来袭

 

继第一期居家训练线上比赛之后

宅家不停练,“疫”起“云”动第二期

2022年上海市跆拳道品势线上公开赛

赛事介绍

2022年上海市跆拳道品势线上公开赛以品势项目为核心设置多种竞赛组别,希望本着跆拳道修身、健身、防身的“三身功能”,让广大零基础的市民和跆拳道爱好者在线上学习、居家办公之余,坚持锻炼身体,保持乐观心态,提高身体素质,共同战胜疫情!

 

  微信公众号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